Back To Top

Japanese lab makes meat from excrement

Mitsuyuki Ikeda, a researcher from the Okayama Laboratory has developed beef based on proteins from human excrement, the Huffington Post reported Friday.

His idea was inspired when Tokyo sewage plant asked him to explore possible uses for the sewage and Ikeda found that the sewage contained a great deal of protein.

The final product is made up of protein (63 percent), carbohydrates (25 percent), minerals (9 percent) and lipds (3 percent).

The research team led by Ikeda colored the meat red with food coloring and enhanced the flavor with soy protein.

Ikeda hopes that the public will look beyond where the meat comes from and appreciates the meat’s positive side such as encouraging environmental responsibility.

By Christopher Kim
Intern Reporter
(chriskim1006@gmail.com)


<한글요약>

日과학자, 인분으로 고기 만들어...

일본 오카야마 연구실의 이케다 박사가 인분을 이용한 고기를 개발해 화제를 끌고 있다.

도쿄 하수처리장의 제보를 계기로 이케다 박사는 하수에서 다량의 단백질이 검출된 것을 발견하고 인조 고기를 만들었다고 허핑턴 포스트가 전했다.

변고기는 단백질 63%, 탄수화물 25%, 지질 3%, 미네랄 9% 등으로 구성돼 기존의 진짜 고기보다 지방 함량이 적다. 게다가 칼로리도 낮아 건강에도 좋다고한다. 이케다 박사는 고기와 비슷하게 만들기 위해 붉은색 색소를 쓰고, 맛의 향상을 위해 콩도 사용했다.

이케다 박사는 인공 고기는 환경친화적인 음식으로서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Video clip: http://www.youtube.com/watch?v=u1N6QfuIh0g&feature=player_embedded#at=80
MOST POPULAR